한덕수, '일부 후보자 자진사퇴 건의' 질문에 "검토계기 있을것"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2일 논란에 휩싸인 일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와 관련, "만약 총리로서 임무를 맡을 수 있다면, 다시 한번 그런 거를 검토하는 그런 계기가 있지 않겠나,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이 "일부 후보의 자진사퇴 필요성을 대통령께 건의할 생각은 있느냐"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그동안에 각 후보자가 나름대로는 우리 국민들과 인사청문위원님들을 향해서 좀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역시 최종적인 판단은 인사청문위원회에서 해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국무총리 후보자로서 국무위원 후보자를 직접 추천한 것에 대해 "매우 의미 있는 첫발이었다"며 "당선인께서도 내각은 좀 총리가 깊게 관여를 해서 정책을 추진해 달라고 하는 부탁이 있으셨다"고 밝혔다.

그는 책임장관제 구현 방안으로 "첫째는 그 장관이 자기 부처에 대한 인사권을 확실하게 갖는 것"이라며 "지금 청문회 과정에 다들 있지만, 자기가 같이 일할 차관들을 아주 백지에서 지금 선정하고 있다고 제가 듣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인사권과 동시에 예산권의 일부도 좀 줌으로써 자기 책임하에 새로운 프로젝트를 해 나갈 수 있도록 그렇게 할 것"이라며 "본인이 장관으로서 중점적 사업이라고 여기는 것에 대해서 집행을 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그런 시스템으로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