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편된 군 거리두기 오늘부터 적용…주말외출·외박 등 정상화
군 코로나 확진 446명 추가…장병도 오늘부터 야외 '노 마스크'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46명 추가됐다고 국방부가 2일 밝혔다.

소속별로 육군 332명, 공군 63명, 해군 23명, 해병 18명, 국방부 직할부대 7명, 국방부 3명 순이다.

군내 누적 확진자는 13만3천448명이며, 이 가운데 관리 중인 인원은 6천44명이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부로 전면 개편된 군내 거리두기 1단계 적용에 돌입했다.

주말 외출 및 외박이 재개됐고, 영내 야외 활동 시 장병들의 마스크 의무착용 지침도 해제됐다.

다만 군은 단체생활을 하는 특수성 등을 고려해 정부보다 더 강화된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

입영부대와 군 보건의료기관 등은 야외에서도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한다.

조정된 거리두기에 따라 이달부터는 신병 입영·수료식도 방역수칙 준수 하에 가족 등 외부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육군 최대 신병교육기관인 논산 육군훈련소는 규모가 크고 코로나19가 진행 중인 점 등을 고려해 일단은 상황 추이를 좀 더 지켜본 뒤 정상 개최 여부를 다시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