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靑에 국무회의 연기 요청…윤호중 "당 의사 전달돼"

더불어민주당은 '검수완박'으로 불리는 검찰 수사권·기소권 분리 법안의 공포와 관련, 청와대에 오는 3일 오전 예정된 국무회의 시점을 늦춰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낮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첫출마지원단 퍼스트펭귄 필승결의대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전했다.

그는 '국무회의 개최 시점과 방식에 대해 관심이 많은 데 청와대에 요청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 "제가 (연락)한 것은 아니지만 당의 의사가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수사·기소권 분리 입법 완료 예정일(5월3일)이 공교롭게도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국무회의 날과 겹친 만큼 청와대에 국무회의 일정을 사전에 조정해달라고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5월 3일 오전 본회의에서 법안이 처리되면 아무래도 이송되는 데 시간이 걸리는 만큼 연기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검수완박'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해달라며 릴레이 시위에 나선 데 대해 "스스로 자기를 거부한 분들"이라면서 "자신들이 합의했던 안을 거부해달라는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본회의에서 빚어진 충돌에 대해서는 "국회의장석을 점거한 분들부터 (징계안을) 윤리특위, 본회의에 안건으로 올려야 될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오는 2일 시작되는 윤석열 첫 내각 인사청문회를 앞두고서는 "지금 모든 인사가 문제가 많아 국민의 시각으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면서 "적임자가 아니면 청문회 결과에 대해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