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행사 참석 등 시민 접촉 늘리며 '수성 대 탈환' 자신감

경남 창원시장 여야 후보들이 주말에도 쉼 없는 레이스를 펼친다.

창원시장 선거, '민주 허성무 대 국힘 홍남표' 양자대결 점화

현 시장인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후 첫 주말인 30일 오후 4시 성산구 캔버라호텔 상가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 행사를 연다.

이에 앞선 오전 11시에는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선거사무소 개소를 알리는 '온라인 집들이'를 방송한다.

허 후보는 지난 26일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27일 출마선언을 하고, 28일과 29일에는 각종 행사에 참석하거나 전통시장을 방문하며 촘촘한 일정을 이어오고 있다.

허 후보는 이달 중 열린 두 차례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제가 (중앙당에) 부탁도 하지 않고, 언제나 그래왔듯 저 혼자 치러내야 할 선거"라며 중앙당 등 외부 지원 없이도 시장직을 수성해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혈혈단신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거나 "4년간 같이 호흡하고 제가 열심히 해온 모습을 보고 응원한 시민들이 계시기 때문에 절대 약하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창원시장 선거, '민주 허성무 대 국힘 홍남표' 양자대결 점화

상대적으로 지역 기반이 미약한 것으로 평가받는 국민의힘 홍남표 후보(전 미래창조과학부 과학기술전략본부장)는 지난 23일 당내 경선을 통해 최종 후보로 낙점된 뒤 소상공인·노동·체육 등 각계 인사를 두루 만나며 '얼굴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홍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잇따라 발표한 공약을 앞세우며 민심을 청취하는 데도 공을 들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도 오전 9시 30분 팔용동 걷기대회, 낮 12시 성산아트홀 수석 전시회, 오후 2시 콰이강의 다리 쉼터 준공행사 등 일정을 이어간다.

홍 후보 캠프 일각에서는 시너지 효과를 위해 같은 당 박완수 경남도지사 후보와 일정 참석을 함께 하는 방안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는 "새 정부에 아는 분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창원경제에, 창원 시민들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장직 탈환에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지방선거를 32일 남겨둔 이날 현재까지 허 후보와 홍 후보 외 출마 의사를 공식화한 인물이 없어 이번 창원시장 선거가 양자 대결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