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정보원 분석…228개 시군구 중 113곳이 사라질 위기
전국 시군구 절반이 '소멸위험'…저위험 한 곳도 없어

전국 기초자치단체 절반이 소멸할 위험에 처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9일 발간된 한국고용정보원 계간지 '지역산업과 고용' 봄호에서 이상호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주민등록 연앙인구(각 해 7월 1일 기준 인구) 등을 분석해 지난달 기준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13곳(49.6%)이 '소멸위험지역'이라고 밝혔다.

소멸위험지역은 20~39세 여성 인구수를 65세 이상 인구수로 나눈 값인 소멸위험지수가 0.5 미만인 곳을 말한다.

소멸위험지역은 2015년보다는 33곳, 2020년과 비교해선 11곳 늘었다.

최근 새로 소멸위험지역이 된 지자체는 통영·포천·충주·나주·당진·속초·여수·동두천·익산·서산·군산 등으로 수도권 외곽(포천·동두천)이거나 제조업이 쇠퇴한 곳(통영·군산 등)이다.

지난달 소멸위험지수가 1.5 이상인 '소멸저위험지역'은 한 곳도 없었고 지수가 1.0 이상 1.5 미만인 정상지역도 23곳에 그쳤다.

정상지역은 2015년과 2020년보다 각각 39곳과 17곳 감소했다.

전국 시군구 절반이 '소멸위험'…저위험 한 곳도 없어

소멸위험지역 고용보험 가입자 평균임금은 소멸저위험지역보다 낮았다.

소멸위험지수가 0.2 미만인 소멸고위험지역 고용보험 가입자 평균임금은 소멸저위험지역의 84.3%에 불과했다.

고용정보원은 "소멸위험지역과 저위험지역 간 일자리 질적 격차가 존재하며 고위험지역에서 저위험지역으로 노동력이 이동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지역산업과 고용'은 고용정보원 홈페이지(www.keis.or.kr)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