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경남지사 후보에 양문석…제주지사 후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의 6·1지방선거 경남지사 후보에 양문석 전 경남도당 부위원장이 확정됐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공지문을 통해 이러한 광역단체장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양 부위원장은 50.07%의 득표율로 신상훈 현 경남도의원을 제쳤다.

양 부위원장은 국민의힘 경남지사로 최종 확정된 재선의 박완수(창원 의창) 의원과 맞붙게 된다.

양 전 부위원장은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냈으며, 지난 대선 기간 이재명 당시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미디어·ICT(정보통신기술) 특위 방송미디어 단장을 맡기도 했다.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로는 오영훈(제주시을) 의원이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오 의원은 53.13%의 지지를 얻어 문대림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을 꺾고 국민의힘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과 제주지사를 놓고 경쟁하게 됐다.

오 의원은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제주4·3도민연대 사무국장, 제주도의회 운영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이재명 대통령 후보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경선은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안심번호선거인단 50%·권리당원선거인단 50%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