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일정으로 경선일정 참석 못해…"도저히 선거 치를 상황 아냐"
박주민, 서울시장 경선 포기…송영길·김진애 2파전으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6일 서울시장 경선 도전 포기를 선언했다.

지난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장 도전을 공식 선언한 지 불과 이틀만이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아무리 발버둥 쳐도 도저히 선거를 치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법사위 상황으로 어제 서울시장 경선 후보 간 토론에 가지 못했다"며 "오늘 당에서 정한 정견발표 영상 촬영 일정이 잡혀 있는데 법사위 일정으로 인해 이 일정도 참석 못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법사위 간사이자 법안심사제1소위 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른바 '검수완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논의하는 법안소위 일정 탓에 전날 경선 후보 토론에 참석하지 못했다.

결국 토론회는 취소됐다.

그는 "더 젊고 다양한 서울시의 미래를 시민들께 설명해 드리고 싶었는데, 늦어진 경선 일정과 국회 상황으로 이젠 그마저도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
여기서 도전을 멈출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저에게 주어진 여러 개혁의 과제는 끝까지 완수하겠다"며 "응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고맙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이 물러남에 따라 서울시장 경선은 송영길 전 대표와 김진애 전 의원의 2파전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