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경선…대구엔 '홍심' 홍준표·강원엔 '구사일생' 김진태
국민의힘 대구시장·강원지사 경선에서 이른바 '박심(朴心)'과 '윤심(尹心)'은 미풍에 그치고 말았다.

23일 대구시장·강원지사 후보로 '홍심(洪心)'을 내세운 홍준표 의원, 공천 배제됐다가 구사일생해 경선을 치른 김진태 전 의원이 각각 선출되면서다.

전날 경기지사 경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지낸 초선의 김은혜 의원이 대권 주자급인 유승민 전 의원을 꺾은 것과 대비된다.

대구 경선은 '박심'의 시험대였다.

경선 결과에 따라 사면·복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영향력이 여전히 유효한지를 엿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다.

당초 '대어급' 주자인 홍 의원의 무난한 승리로 전망됐던 경선이었지만,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박심'을 필두로 출사표를 던지면서 경선 구도는 출렁였다.

여기에 윤석열 당선인과의 교감을 앞세운 김재원 전 최고위원도 가세했다.

홍 의원은 "자기의 역량으로 시민의 선택을 받는 게 정치다.

오로지 홍심(洪心)으로 심판받겠다.

박심·윤심 팔이 정치가 돼 유감"이라며 바짝 날을 세웠다.

결국 대구는 대중적 인지도와 정치적 체급이 높은 홍 의원의 손을 들어줬다.

홍 의원은 지난 21∼22일 이틀에 걸쳐 '3파전'으로 실시된 당내 경선에서 49.46%(현역 의원 출마 및 무소속 출마 이력 감산점 10% 반영)를 얻어 김 전 최고위원(26.43%), 유 변호사(18.62%)를 누르고 후보로 선출됐다.

당 관계자는 "유 변호사가 '박심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는 전망이 통하지 않았다"며 "예상보다 저조한 득표율을 보이며 2위도 아닌 3위로 밀렸다"고 평가했다.
강원지사 경선은 김 전 의원이 '윤심'의 벽을 넘을지가 관전포인트였다.

경선도 '단식'을 불사한 김 전 의원의 반발 끝에 열렸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달리던 김 전 의원이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공천 배제'를 당하면서다.

공관위는 윤 당선인의 선거대책본부에서 언론전략기획단장을 맡으며 TV토론을 도왔던 황상무 전 KBS 앵커를 단수 공천했다.

여론조사 선두권인 예비후보가 경선의 기회도 얻지 못한 것 자체가 이례적인 결과였던 만큼 '윤심'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뒷말이 정치권에 퍼졌다.

이후 공관위는 단수공천을 번복하고 '김진태-황상무'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대신에 과거 5·18과 불교 관련 발언에 대해 김 전 의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즉각 사과한 김 전 의원은 구사일생으로 강원지사 후보를 거머쥐게 됐다.

경선 결과는 책임당원 선거인단의 유효 투표 결과와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가 각각 50%씩 반영된다.

홍 의원과 김 전 의원은 두가지 조사에서 모두 우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심'은 윤 당선인 부친의 고향인 충청 지역에서 적중한 바 있다.

충북지사 후보로는 윤 당선인의 특별고문인 김영환 전 의원이, 충남지사 후보로는 윤 당선인의 출마 요청을 받은 3선의 김태흠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윤 당선인은 당초 원내대표 출마를 노렸던 김 의원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어 충남지사 출마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행정의 경우 중앙정부 지원을 끌어내는 게 핵심 역량인 만큼 '윤심'도 일종의 강점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그러나 계파 정치가 갈등으로 이어지고, 당심이 민심을 따라가지 못해 '본선 경쟁력'을 확보 못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