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尹心에 밀렸다…'민심' 앞서고도 일격당한 유승민
대권주자급인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국민의힘 경기지사 경선에서 초선 김은혜 의원에게 밀리면서 지방선거 도전이 좌초됐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0∼21일 이틀에 걸쳐 '2파전'으로 실시된 당내 경선에서 44.56%를 얻어 김 의원(52.67%·현역 의원 감산점 5% 반영)에게 패배했다.

경선 결과는 책임당원 선거인단의 유효 투표 결과와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가 각각 50%씩 반영됐다.

공관위는 이날 각각의 득표율은 공개하지 않고 보안에 부쳤다.

다만, 당원들의 여론을 반영하는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김 의원이 압승했고,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는 유 전 의원이 압도적 우위를 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심'(黨心)에서는 김 의원이, 민심(民心)에서는 유 전 의원이 우세했다는 뜻이다.

일반 여론에서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유 전 의원이 저력을 보였지만, 이른바 '윤심(尹心)'을 필두로 조직표가 대거 김 의원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해석된다.

경선 레이스 초반에는 유 전 의원의 우세가 전망되던 상황이었다.

여론조사상 수치도 유 전 의원이 앞서면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으로 평가되는 분위기였다.

공식 출사표도 유 전 의원이 먼저 던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던 김 의원은 이로부터 6일 뒤에 뒤늦게 출마 선언을 했다.

이후 대장동이 있는 성남 분당갑을 지역구로 둔 김 의원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이른바 '윤심'이 김 의원에게 쏠리고 있다는 말까지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변인직을 던지고 경기지사에 도전한 것 자체가 '윤심'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윤심이 아니라 경기도민의 민심"이라고 말하며 '윤심 차단'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김 의원이 상당수 경기 지역 당협위원장의 지지 선언을 이끌어내는 등 조직표까지 서서히 흡수해나가면서 지지율 상승세를 이어갔고 '골든 크로스'까지 나타났다.

결국 "개혁보수의 정치를 경기도에서 꽃 피우겠다"며 별다른 연고가 없었던 경기도에 출사표를 던졌던 유 전 의원의 도전은 22일 만에 끝이 나고 말았다.

유 전 의원의 정치적 '치명상'이 불가피하다는 게 당 안팎의 대체적인 평가다.

당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대선 경선에서 패배할 때는 그래도 '거물급'과의 경쟁에서 패배한 것"이라며 "이번 결과가 경선보다 더 뼈 아플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4선을 지낸 유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대선 경선 패배 후 정계 은퇴를 고민해왔다.

그러나 국민의힘 대선 승리 이후 당 안팎에서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인 경기지사 출마 요구가 이어지자 2주가량 고심한 끝에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

인구가 1천300만명이 넘는 경기도에서 정치력과 행정 역량을 인정받아 이를 발판으로 2027년 차기 대권을 노려보겠다는 '마지막 승부수'에 가까웠다.

유 전 의원이 출마 회견 당시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제가 경기지사도 훌륭하게 수행 못 해내면 경기도민이나 국민들께서 평가가 뻔하지 않겠느냐. 4년 동안 경기도의 발전을 위해 진력할 생각"이라고 밝힌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연달아 경선에서 지면서 향후 대권가도나 정치생명 자체에도 상당한 타격이 빚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이번 결과에 당의 주도권을 장악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오는 만큼 '가시밭길'이 전망된다는 평가다.

다만, 유 전 의원이 민심에서는 우위를 보인 만큼 '전국구 정치인'으로서의 경쟁력을 재입증했다는 당 일각의 해석도 나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