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위성사진 분석…"해금강 호텔도 1∼3층 높이만 남아"
통일부 "재산권 침해 일방조처 안돼"…설명 요구에 북한은 여전히 무응답
북한, 금강산 골프장 건물 초고속 철거…"8개동 모두 폐허로"(종합)
북한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인 아난티 골프장 리조트 단지를 약 여드레 만에 모두 철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VOA는 이날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의 17일 촬영 사진을 분석한 결과 아난티 골프장 리조트의 중심부 건물을 비롯해 주변의 8개 건물의 지붕과 외벽이 모두 해체돼 콘크리트 토대만 남았다고 전했다.

9일과 10일, 11일자 위성사진과 비교해보면 북한은 10일께 중심부 건물부터 해체하기 시작해 약 8일 만에 철거작업을 사실상 끝낸 것이다.

해금강호텔 해체도 상당 부분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7층 높이였던 해금강호텔은 윗부분이 모두 사라져 1∼3층가량만 남았다고 VOA는 전했다.

호텔 앞면에는 큰 구멍이 뚫린 듯한 어두운 부분이 확인됐으며, 건물 앞쪽 공터에는 건축 폐기물이 쌓여있는 것이 포착됐다.

이런 철거 작업 속도라면 조만간 북한 금강산의 남측시설이 모두 흔적도 없이 사라질 전망이다.

통일부 당국자도 이날 "현재 금강산 지구 내 해금강호텔과 (아난티) 골프장 철거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한다"고 확인했다.

통일부는 이달 들어 두 차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북한의 설명과 관련 협의 재개를 요구했으나 북한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그는 북한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에 속도를 내는 배경에 대해선 "여러 가지 분석과 평가가 있을 수 있지만 단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의도가 무엇이든 우리 기업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조치가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북한, 금강산 골프장 건물 초고속 철거…"8개동 모두 폐허로"(종합)
아난티 골프장은 국내 리조트 기업 아난티가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대지 168만5천㎡(51만 평)를 50년간 재임대해 세운 시설이며, 해금강호텔은 남북 간 교류가 활발하던 2000년 개장해 현대아산이 소유·운영하던 시설이다.

이들 시설은 2008년 5월 금강산에서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 피격사건이 발생하면서 금강산관광이 전면 중단되자 문을 닫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9년 10월 금강산 시찰 과정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했고, 그해 12월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2020년 2월까지 금강산의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후 올해 들어 본격적인 해체 작업에 나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