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참관…"전술핵 운용 효과성 강화"…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외형상 '이스칸데르'와 유사…KN-23·KN-24 토대로 신형 개발 가능성도
청와대 이틀째 관련 회의…군, 늑장공개에 "탐지제원 공개수준 아니라 판단"
북,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합참 "어제 2발" 하루뒤 공개(종합3보)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시험 발사했다고 17일 밝혔다.

북한은 발사일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날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북한이 전날 오후 동해상으로 발사한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하루 늦게 공지해 '늑장 공개'라는 지적도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시험 발사한 무기에 대해선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개발돼 온 이 신형전술유도무기체계는 전선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 타격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키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술핵 운용의 효과성과 화력임무 다각화를 강화하는 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주장했다.

이 신형 전술유도무기에 소형 핵탄두 탑재를 언급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망적인 국방력 강화에 관한 당 중앙의 구상을 밝히시면서 나라의 방위력과 핵전투 무력을 더 한층 강화하는 데 나서는 강령적인 가르치심을 주셨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방과학연구부문이 우리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중핵적인 전쟁억제력 목표 달성에서 연이어 쟁취하고 있는 성과들을 높이 평가했다"며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열렬히 축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시험발사 참관 현장에는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국방성 간부들, 인민군 대연합부대장들이 함께했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를 최초 탐지한 전날 오후 6시로부터 무려 14시간 가까이 지난 뒤인 이날 오전 발사 사실을 공지했다.

그것도 북한 매체 보도(오전 6시)가 나오자 1시간 46분 후에 이를 확인해주는 수준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합동참모본부는 공지를 통해 북한이 전날 오후 6시께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발의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 포착됐다며 뒤늦게 확인했다.

북한 발사체의 고도는 약 25km, 비행거리는 약 110km였으며 최고속도는 마하 4.0 이하로 포착됐다.

합참은 "북한의 발사 동향과 관련하여 한미연합으로 면밀히 추적하고 있었다"면서 "발사 직후 군과 정보기관, 국가안보실 간 긴급회의를 통해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하였다"고 밝혔다.

군은 '늑장 공개'라는 지적에 대해 정밀 분석이 필요했기 때문에 등이라고 해명했다.

군 관계자는 "초기에 탐지된 제원이 공개할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했다"면서 "제원과 관련 동향을 고려시 새 형태일 가능성에 대해 추가분석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이는 발사체의 고도가 낮고 비행거리가 짧은 점 등으로 미뤄, 탄도미사일 또는 방사포 등인지 즉각 판단되지 않아 분석이 더 필요하다는 내부 입장을 정리했고, 언론에 공지할 수 없다는 취지로 보인다.

북,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합참 "어제 2발" 하루뒤 공개(종합3보)
북,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합참 "어제 2발" 하루뒤 공개(종합3보)
북한이 이번에 시험 발사한 유도무기는 이동식발사차량(TEL)에 탑재된 발사관에서 발사됐다.

발사관에서 발사된 유도무기 외형은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에 가깝다.

4개의 발사관을 갖춘 TEL에서 발사할 수 있도록 KN-23을 축소 개량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KN-23을 작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며 "KN-02(고체 지대지탄도미사일)를 대체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포병이 운영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하려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사거리 400∼600㎞ 안팎인 KN-23은 비행 종말 단계에서 요격을 회피하기 위해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을 하는 특성이 있디. 터널과 나무숲 등에 숨어 있다가 개활지로 나와 2발을 연속 발사한 뒤 재빨리 은폐할 수 있어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로 대응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KN-23과 KN-24(북한판 에이태큼스)의 기술적 장점만 골라 만든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가능성도 제기한다.

북한 매체가 이날 공개한 사진 중에는 미사일이 섬을 명중시키는 장면도 포함됐는데, 북한이 구체적인 장소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원산 앞바다 섬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미사일이 화염에 휩싸여 발사되는 장면을 다각도에서 촬영한 사진들과 김 위원장이 군 관계자들과 함께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손뼉을 치는 모습 등이 공개됐다.

사진들과 시험발사 소식은 북한 전 주민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도 실렸다.

한미연합훈련 본훈련에 해당하는 전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CCPT)을 하루 앞두고 감행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4일 '화성-17형'이라고 주장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 올해 들어 13번째 무력 시위다.

한미 연합훈련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북한이 반발 차원에서 무력 시위를 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했다.

청와대는 아울러 전날 오후 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안보실 1차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대응을 서 실장으로부터 보고받고 관련 부처에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점검해 철저하게 상황을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북,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합참 "어제 2발" 하루뒤 공개(종합3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