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술핵 운용 효과성 강화"…한미연합훈련 시행에 반발 무력시위
외형상 '이스칸데르' 유사…KN-23·KN-24 토대로 신형 개발 가능성도
북, 신형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김정은 참관·전술핵운용 강화(종합)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시험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이같이 보도하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시험 발사한 무기에 대해선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개발돼 온 이 신형전술유도무기체계는 전선장거리포병부대들의 화력 타격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키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술핵 운용의 효과성과 화력임무 다각화를 강화하는 데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망적인 국방력 강화에 관한 당 중앙의 구상을 밝히시면서 나라의 방위력과 핵전투 무력을 더 한층 강화하는 데 나서는 강령적인 가르치심을 주셨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방과학연구부문이 우리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중핵적인 전쟁억제력 목표 달성에서 연이어 쟁취하고 있는 성과들을 높이 평가했다"며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열렬히 축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1월 8차 당대회에서 ▲ 핵무기 소형화와 전술무기화 촉진 ▲ 초대형 핵탄두 생산 ▲ 1만5천㎞ 사정권 내 타격 명중률 제고 ▲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 개발도입 ▲ 수중·지상고체발동기 대륙간탄도로켓 개발 ▲ 핵잠수함·수중발사핵전략무기 보유 ▲ 군사정찰위성 운영 ▲ 500㎞ 무인정찰기 개발 등을 국방발전전략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시험발사 참관 현장에는 김정식 군수공업부 부부장과 국방성 간부들, 인민군 대연합부대장들이 함께했다.

이번에 시험발사한 유도무기는 이동식발사차량(TEL)에 탑재된 발사관(2개 추정)에서 발사됐다.

TEL 운용체계로 미뤄 '북한판 에이태큼스'(KN-24)와 유사했다.

다만, 발사관에서 발사된 유도무기 외형은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에 가깝다.

2개의 발사관을 갖춘 TEL에서 발사할 수 있도록 KN-23을 개량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사거리 400∼600㎞ 안팎인 KN-23은 비행 종말 단계에서 요격을 회피하기 위해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을 하는 특성이 있디. 터널과 나무숲 등에 숨어 있다가 개활지로 나와 2발을 연속 발사한 뒤 재빨리 은폐할 수 있어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로 대응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KN-23과 KN-24의 기술적 장점만 골라 만든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가능성도 제기한다.

북한 매체가 이날 공개한 사진 중에는 미사일이 섬을 명중시키는 장면도 포함됐는데, 북한이 구체적인 장소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원산 앞바다 섬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미사일이 화염에 휩싸여 발사되는 장면을 다각도에서 촬영한 사진들과 김 위원장이 군 관계자들과 함께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손뼉을 치는 모습 등이 공개됐다.

한미연합훈련 본훈련에 해당하는 전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CCPT)을 하루 앞두고 감행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4일 '화성-17형'이라고 주장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 올해 들어 13번째 무력 시위다.

한미 연합훈련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북한이 반발 차원에서 무력 시위를 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국가우주개발국과 서해위성발사장을 현지 시찰하고 그달 24일 ICBM 발사를 직접 지도한 데 이어, 이번에도 직접 미사일 발사 현장을 참관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