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3만 원 슬리퍼' 화제
지지자들 "벌써 품절됐다", "검소하다"
민주당 "여론 떠보려는 언론 플레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앞에서 자신의 경호를 맡은 경찰특공대의 폭발물 탐지견을 안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 앞에서 자신의 경호를 맡은 경찰특공대의 폭발물 탐지견을 안고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최근 모습을 드러내면서 신고 나온 슬리퍼가 일부 온라인 몰 등에서 '품절 대란'을 빚는 등 화제를 모았다.

김 여사는 최근 서초구 서초동 자택 근처에서 자주색 후드티, 청바지 등 편안한 차림으로 이웃 주민들에게 목격된 바 있다. 이 모습은 지난 4일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이날 김 여사의 패션은 장안의 화제가 됐다. 특히 김 여사가 신은 흰색 슬리퍼는 그의 지지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제품 가격 역시 약 3만 원대로 알려지면서 "나도 사고 싶다"는 목소리가 커진 것.

지지자들은 팬카페에서 해당 슬리퍼 사진을 공유하며 "벌써 품절됐다", "완판녀 등극", "검소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건희 '완판녀' 등극…난리난 '3만원 슬리퍼' 뭐길래

김건희 '완판녀' 등극…난리난 '3만원 슬리퍼' 뭐길래

앞서 김 여사는 지난 3월 사전투표소에도 2만 원대 제품으로 추정되는 스카프를 착용하고 등장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김 여사가 10여 년 전 의상을 재활용해 입는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김 여사가 이같은 모습을 공개한 것을 두고 "공개 활동 재개를 위해 국민 여론을 떠보려는 언론플레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이날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이 한 달여 남은 상황에서 김 씨에 대해 국민께서 궁금해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대통령 선거 기간 제기된 무수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은근슬쩍 공개 활동을 하겠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오히려 김 씨가 대통령 부인으로서 국민의 인정을 받으려면 자신에 대한 의혹들부터 철저하게 규명되도록 협조하는 것이 우선 아니겠느냐"며 "논문 표절, 학력 위조, 경력 위조는 물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등 무수한 의혹이 현재진행형으로 남아있는데 마치 없는 일처럼 굴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배우자는 국가를 대표해 대통령과 함께 정상외교 일정을 수행하며, 때로는 대통령을 대신하기도 한다. 김 씨가 이렇게 중요한 대통령 부인의 역할을 수많은 의혹을 안은 채로 수행할 수는 없다"며 "시간 끌기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의혹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달린 중대한 사안이다. 김 씨의 모든 의혹에 대한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김 씨의 협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