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김정숙 여사 '옷값 논란'에 분노
"국민이 하도 억울하고 기막혀 그런 것"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전여옥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옷값 논란'에 관해 "국민이 하도 억울하고, 분하고, 기가 막혀서 그런 것"이라며 분노했다.

전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이 지난 5년을 완벽하게 말아먹었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줘야 하는데 안보부터 먹고 사는 것까지 그야말로 '민폐의 5년'이었다"라며 "김 여사의 옷값을 갖고 왜 난리냐는 것이 청와대의 시각인데 국민이 하도 억울하고, 분하고, 기가 막혀서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헐벗고 못 먹고 고생했는데 김 여사의 도 넘은 호화사치 광풍에 상처받아 그렇다"라며 "그런데 문 대통령은 (이러한 점을) 모르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대통령 부인이 아니었으면 굳이 지출하지 않아도 될 돈을 쓴 것'이라는데 누가 대통령 부인을 억지로, 강제로 시켰느냐"라며 "선거 기간 중에도 '어쩌다 퍼스트레이디'라는 책까지 낸 게 김 여사"라고 덧붙였다.
사진=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박 수석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여사를 둘러싼 옷값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상황을 두고 "무엇을 더 증명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이 아니었다면 굳이 지출하지 않아도 되는 돈들이 굉장히 많다"라며 "특활비를 아껴 쓰면서 사비를 사용한 부분은 저는 적어도 칭찬까지는 모르지만 '그랬구나'라고 이해를 해 주셔야 할 문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지난달 25일 김 여사를 업무상 횡령 및 특정범죄가중법 위반 교사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최근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경찰은 사실관계와 위법성 여부 등을 살펴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 대상인지 등을 파악한 뒤 이첩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