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일 공군 훈련기 공중 충돌 사고로 사망한 탑승자 4명이 순직한데 대해 애도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종 훈련 중에 안타까운 사고로 순직한 정종혁 중위, 차재영 중위, 전용안 비행교수, 이장희 비행교수의 명복을 빈다"며 "조국의 하늘에서 영면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유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오후 1시 32분께 경남 사천에 있는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훈련기 2대가 비행훈련 중 공중 충돌에 학생조종사 등 탑승자 4명이 전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한 훈련기는 2인승 형태로 학생조종사 1명(중위)과 비행교수(군무원) 1명 등 2명씩 총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직후 2대에서 모두 비상탈출이 이뤄졌지만 4명이 전원 순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공군은 전했다.

문대통령, 공군 훈련기 순직자 애도…"명복을 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