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대선 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당선인과 대선 과정에서 선거 캠페인 방식 등을 두고 갈등을 빚다 지난 1월 초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놨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5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윤 당선인이) 그동안 도와줘서 고맙다는 얘기를 했고, 나는 성공한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얘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모든 일을 너무나 급하게 처리하려고 생각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보면 그냥 금방 모든 것이 쉽게 될 것 같이 (하는) 인상이 있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황홀감에서 벗어나는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린다. 구름 위에 있으면 태양에 만나 있으니까 항상 모든 것이 자기 뜻대로 될 거로 생각하지만 현실은 전혀 그렇지를 않다. 황홀경에 너무 오랜 시간을 보내지 않는 것이 성공하는 대통령의 첩경"이라고 했다.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 후보가 8월 당대표 선거에 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면서도 "아직 나이가 있으니 다시 정치적인 재기를 꿈꾸지 않겠느냐. 찾아오면 만나야지"라고 했다.

윤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과 관련해서는 "단순히 젠더 문제 때문에 남성 쪽의 편을 든다고 해서 여가부를 없애버려야겠다는 건 기본적으로 좀 잘못된 사고방식"이라며 "인수위 운영 과정에서 논란이 여러 가지로 많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