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전 의원은 단일화 불참, 김장영 의원은 불출마

3선에 도전하는 이석문 현 교육감에 맞설 제주도교육감 선거 후보 단일화에 2명이 참여한다.

고창근·김창식, 제주교육감 후보 단일화 합의
제주교육감 후보 단일화 논의를 중재해 온 제주바른교육연대는 고창근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과 김창식 제주도의회 교육의원이 후보 단일화에 최종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단일 후보는 ARS(자동응답시스템) 방법을 통한 1차 여론조사로 결정하고, 여론조사 대상은 도민 50%와 선거인단 50%로 하기로 했다.

교육감 후보 단일화 논의에는 고창근 전 국장과 김광수 전 교육의원, 김창식·김장영 교육의원 등 총 4명이 참여해왔다.

이 중 김장영 교육의원은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단일화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

여론조사 대상을 '도민 100%'로 해야 한다며 이견을 보여온 김광수 전 교육의원은 결국 단일화 합의를 포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