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상당은 정우택…국힘, 민주 이어 재보선 공천 마무리
민주, 종로 무공천에 국힘 최재형 당선 가능성
국힘,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략공천…서초갑에 조은희(종합2보)
국민의힘은 3월 9일 대선과 함께 실시되는 서울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또 서울 서초갑에는 조은희 전 서초구청장, 충북 청주 상당에는 정우택 전 의원을 각각 공천키로 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10일 저녁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탈원전 정책 감사 등으로 문재인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다 지난해 감사원장을 관두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 대권에 도전했던 인사다.

그는 대선 후보 경선에서 중도 탈락한 뒤 홍준표 의원을 지지했으나, 윤 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한 뒤에는 윤 후보 선대위에서 상임고문을 맡기도 했다.

이와 관련, 홍준표 의원이 윤 후보의 선대본부에 합류하는 조건으로 윤 후보에게 최 전 원장을 종로에 공천해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최 전 원장은 이번에 '정치 1번지'인 종로 보선 후보가 되면서 문재인 정부에 몸담았다가 반기를 들고나온 윤석열 대선 후보와 함께 이른바 '정권 심판' 선거의 선봉에 서게 됐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이번에 서울 종로에는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하면서 최 전 원장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7일 당협위원장인 정문헌 전 의원을 비롯해 총 5명이 공천 신청했던 서울 종로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한 바 있다.

당시 일각에서는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의 후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종로 보궐선거 공천 카드'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이번에 최 전 원장이 공천을 받으면서 그동안 별다른 진전이 없는 안 후보와의 후보 단일화에 대한 국민의힘의 기대치가 낮아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힘,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략공천…서초갑에 조은희(종합2보)
여성간 대결로도 주목을 받았던 서초갑 경선에서는 조 전 구청장이 승리했다.

당원 선거인단 투표 50%와 국민여론조사 50%를 합산해 최종 득표율을 산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던 이번 경선은 조 전 구청장을 비롯해, 이혜훈 정미경 전희경 전 의원 등이 5파전을 벌였다.

이번 경선에서 조 전 구청장은 서울 내 유일한 야당 소속의 구청장직을 사퇴하면서 국회의원으로 출마, 5%포인트 정도의 감점 페널티를 받았음에도 과반을 득표, 결선 없이 공천장을 따내는 저력을 보였다.

서초구청장으로서 다져온 조직력에 더해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을 통해 쌓아 올린 인지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충북 청주 상당에서는 정우택 전 의원이 윤갑근 전 대구고등검찰청 검사장, 김기윤 변호사 등과의 경쟁에서 승리했다.

15·16대를 포함해 충북 지역에서만 4선을 지낸 정 전 의원이 공천을 받으면서 중진급 인사인 정 전 의원이 원내로 다시 복귀할지 주목된다.

특히 19·20대 국회에서 내리 청주 상당에서 당선됐던 정 전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청주 흥덕으로 지역구를 옮겼다가 민주당 도종환 의원에게 패했다.

국민의힘의 이번 공천으로 제20대 대통령선거와 함께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선거구 5곳에 대한 양당의 공천은 마무리됐다.

앞서 민주당은 서울 종로, 경기 안성, 충북 청주 상당 등 3곳에 대해서는 귀책 사유 등을 이유로 무공천키로 했다.

또 서울 서초갑에 이정근 미래사무부총장, 대구 중·남구에는 백수범 변호사를 각각 전략 공천했다.

국민의힘은 국민의힘은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했다.

또 경기 안성에는 김학용 전 의원을 공천 확정한 상태다.

국힘,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략공천…서초갑에 조은희(종합2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