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을 저지하기 위해 국회 본관 앞 잔디밭에서 철야 농성에 나서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국민의당 선대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 후보는 3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양자토론 추진을 강력 비판할 방침이다.

법원의 가처분 인용으로 양자 TV토론이 금지됐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과 국민의힘 양당이 '담합 토론'을 강행하고 있다고 규탄하면서 절박한 심정으로 국회 앞 야외 철야농성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안 후보는 국회 철야농성에 돌입할 경우 '장외 정책 필리버스터' 형식으로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4자 TV토론회를 통해 국민들 앞에서 검증받고자 했던 정책과 비전을 직접 설명하겠다는 것이다.

안 후보는 철야 농성을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실시간 중계할 방침이다.
안철수, 李-尹 양자토론 강행시 '야외 철야농성' 나설듯

앞서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26일 안철수 후보와 국민의당이 지상파 방송 3사를 상대로 낸 '양자 TV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 방송사들이 안 후보를 제외한 TV 토론회를 실시·방송해선 안 된다고 결정한 바 있다.

그러자 양당은 지상파 TV공동중계 없이 31일 국회에서 자체적으로 주관하는 토론회를 열기로 하고 '토론회 룰' 협상을 진행 중이다.

양당은 토론 주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30일 오전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으며,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양자 토론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