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노역 외면…강한 유감"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진=연합뉴스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8일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한국 정부는 즉각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천과 관련해 “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일본 측 결정에 항의했다.

일본 정부는 추천 시한인 다음달 1일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승인 절차를 거쳐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보낼 예정이다.

이후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가 현지 조사를 포함한 약 1년반 동안의 심사를 거쳐 내년 6~7월 사도 광산의 등재 여부를 결정한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