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양자 토론 위한 실무협상 돌입
설 연휴 때 양자 토론 볼 수 있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양자 토론이 31일 열린다. 설 연휴가 끝난 2월3일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포함된 4자 토론이 진행된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각 당의 대선 후보가 참여하는 양자 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에 들어간다고 28일 발표했다. 그간 무산 가능성이 높았지만 설 연휴 때 윤석열-이재명 후보의 토론을 유권자들이 방송 또는 온라인을 통해 볼 수 있게 됐다.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오후 기자회견에서 "31일 양자토론과 2월 3일 4자토론을 위한 각각의 실무 협상을 시작하겠다"며 "이재명 후보가 31일 양자토론 참여 의사를 명확히 했으니 윤석열 후보도 더 이상 조건을 달지 말고 4자토론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토론협상단장은 입장문을 통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곧바로 실무협상의 개시를 요청드린다"고 밝히면서 토론이 성사됐다.

양자 토론이 끝나면 4자 TV토론도 열릴 가능성도 높아졌다. 민주당은 지상파 3사가 주최하는 방송토론 실무협의 결과, 2월3일 오후 8시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실무협의엔 민주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이 참석했다. 하지만 국민의당이 양자 토론은 법원의 결정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어 TV토론이 최종적으로 성사될 지에 대해선 아직 변수가 남아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