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공식 유튜브 중계 예상
이재명·윤석열 첫 '양자 토론' 31일 열린다…4자 토론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양자 토론이 31일 열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참여하는 지상파 4자 토론은 설 연휴 직후인 내달 3일 개최된다.

민주당은 28일 지상파 3사가 주최하는 방송토론 실무협의 결과, 다음 달 3일 오후 8시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무협의에는 민주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측에 '31일 선(先) 양자 토론'을 요구하며 이날 실무협의에는 불참했다.

박주민 민주당 TV토론준비단장은 "국민의힘이 1월31일 양자 토론을 제안했다"며 "31일 양자 토론 참여를 재차 확인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이러한 발표에 국민의힘은 "31일 양자 토론과 다음 달 3일 4자 토론 수용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두 후보의 토론은 여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최종 토론 의제와 형식을 확정하기 위한 실무협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