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조치 마쳐…신년 기자회견 불발과 무관"
중동 3개국 순방 마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중동 3개국 순방 마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순방 수행단 가운데 일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귀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소수의 동행 인력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들은 귀국 시 문 대통령과 함께 전용기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는 경호처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청와대는 구체적인 확진자 정보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극소수의 인원이 확진됐을 뿐 그 이상 번져 나가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이 보고된 뒤 방역지침에 따라 철저히 조치를 마쳤다. 이후 추가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이들로 인한 추가 확진이 나올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을 근접 수행했던 밀접접촉자에 대한 일주일 간 전원 재택근무 조치로 추가 확산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순방에서 귀국한 뒤 3일 간 관저 재택 근무를 실시하자 확진자 발생에 따른 별도 격리 조치를 위한 게 아니었냐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방역 지침에 따라 귀국 후 사흘 간 관저에서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지난 24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오미크론 집중 대응을 위해 이번 주로 예정했던 신년 기자회견을 연기한다는 방침을 동시에 밝히자 확진자 발생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관해 청와대 관계자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신년 기자회견이 현실적으로 어렵게 됐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