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자 토론 실무협상 불참 통보
安 "尹, 그간 외친 공정과 상식이 대체 뭔가"
"기어코 설 밥상에 안철수를 빼겠다는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측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먼저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을 두고 "그간 외친 공정과 상식이 대체 뭔지, 뭐가 무서운 건지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28일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양자 토론을 하자는 건 국민 정서나 법원의 결정을 완전히 무시하고, 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겠다는 의도"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왜 그럴까 생각해보면 기어코 설 밥상에 안철수가 나오는 것을 빼겠다는 의도"라며 "그간 외친 공정과 상식이 대체 뭔지, 뭐가 무서운 건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안 후보를 꺼리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안 후보는 "그렇게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납득이 안 된다. 양자 토론으로 두 사람만 국민 앞에 보이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에서는 윤 후보를 제외한 3자 토론 얘기도 나오고 있다'는 질문에는 "윤 후보 측이 또 도망 다니지 않으면 언제나 어디서나 3자든 4자든 가능하다"며 "저는 어떤 형식도 상관없다. 윤 후보가 토론에서 빠지면 아마 국민들로부터 평가를 아주 낮게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 사진=뉴스1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 사진=뉴스1

앞서 법원은 지난 26일 안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각각 제출한 '양당 대선후보 초청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윤 후보와 이 후보만 참여하는 양자 TV토론은 불발됐다.

이후 설 연휴 4자 TV토론 성사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국민의힘은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28일 예정된 대선후보 4자 토론 실무협상에 불참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은 오는 31일 민주당과 이미 합의한 양자 토론을 먼저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법원이 양자 TV토론 방송금지를 결정한 것은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판단이었기 때문에, 방송사 초청이 아닌 국회 등 제3의 장소에서 양자 토론을 진행하자는 게 국민의힘 측 입장이다. 이후 4자 토론 협상 가능성도 열어뒀다.

민주당은 이같은 국민의힘의 입장을 받아들이면서도 같은 날(31일) 방송사 초청 4자 토론까지 연이어 진행해야 한다고 윤 후보를 압박하고 있다. 다만 국민의힘이 TV토론 룰 미팅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통보하면서 설 연휴간 4자 TV토론회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