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방과학원은 1월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은 목표 섬을 정밀타격하였으며 상용전투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되었다"고 전했다.

이달 25일 발사된 순항미사일에 대해서도 발사 성공 사실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발사된 2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 궤도를 따라 9137초(2시간 35분 17초)를 비행, 1800㎞계선의 목표 섬을 명중하였다"면서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쐈다고 밝혔다. 새해 들어 6번째 무력 시위이다.

또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수공장을 시찰했다고 밝혔다. 다만 날짜와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