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면적으로는 '31일 양자토론' 의견일치…방송중계 없이 이뤄지나
다자토론 변수에 양자토론 최종성사 불투명…연휴기간 TV토론 불발 가능성
尹 '양자토론' 제안에 李 "수용, 4자도 동시"…尹 "4자는 별개"(종합)

국민의힘이 31일 개최할 것을 제안한 대선후보 양자토론을 더불어민주당이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간 양자 토론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양측 모두 표면적으로는 31일 양자토론 개최에는 이견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법적으로 가능한지 등을 따져봐야 하는데다 같은 날로 추진되고 있는 4자 토론을 놓고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어 양자토론 개최가 쉽지만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설연휴 밥상머리에서 국민의 평가를 받겠다던 여야 후보들의 공언과 달리 연휴기간 TV토론이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민주당 선대위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후보가 31일 양자토론을 원한다니 이재명 후보는 수용한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될 방송3사 초청 4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토론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윤 후보가 31일에 진행될 4자 토론에 참석할지 여부만 밝히면 된다"며 4자 토론 참여를 압박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31일에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대선후보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 제안에 대해 오전에는 "4자 토론 참여가 먼저"라는 입장을 내놨으나 오후에는 양자 및 4자 토론 병행 추진으로 입장을 변경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31일 양자토론' 수용을 반기면서도 4자 토론 협상은 별개의 문제라고 못 박았다.

'선(先) 양자, 후(後) 4자' 방침을 밝힌 것이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4자 토론에 참여할 것이냐'는 질문에 "4자 토론 협상장에는 나가겠지만 31일이 아니라 그 이후에 하는 일정의 협상이 될 것"이라며 "양자와 4자 토론을 한꺼번에 하면 4∼5시간이 걸리는데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양측이 양자토론 문제에 비슷하게 말을 하면서도 4자 토론을 놓고는 신경전을 벌이면서 실제 양자토론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양자토론이 TV 중계 형식은 아니지만 두 후보만 진행할 경우 국민의당이나 정의당이 법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양자 TV토론'을 추진했으나,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여 불발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