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건 9억 수임료 지급' 관련 "성남시민 세금으로 개인 변호사비 대납"
'네거티브 중단'에도 李겨냥 "얕은수 실소…구린데가 많은듯"
국힘 '성남FC 의혹' 검사 사의에 "수사방해 권력자 누구인가"(종합)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의 사의 표명과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지도부-선거대책본부 연석회의에서 박 검사가 '보완수사 견해차'로 사의를 표했다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설명을 거론, "감히 국민을 개나 돼지로 보는 정도가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거짓 해명을 할 수 있는 것인지"라며 "박 장관이 '이재명 선대위'를 지속적으로 자처하는 모양새"라고 쏘아붙였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장동 개발, 백현동 옹벽 아파트, 성남FC까지 유독 성남시에서만 계속 벌어졌던 수천억 원 대의 특혜 제공을 우연으로 볼 수 없다.

이 무도한 이권 카르텔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특히 "이런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반드시 규명하고 수사를 방해한 권력자가 누구인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이 후보를 겨냥했다.

국민의힘은 또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시절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자신의 '검사사칭 사건' 변호인이었던 차모 변호사에게 성남시 관련 사건 20여건을 맡기고 총 9억원의 수임료를 지급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성남시민 세금으로 개인 변호사비를 대납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단순계산으로 차 모 변호사의 건당 수임료는 2800만원 꼴로, "납득이 안되는 고액"이라며 특혜 여부에 대해 법리 검토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두고도 비난이 이어졌다.

김 원내대표는 오후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이 후보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한 답변 요구하는 것 자체를 네거티브라고 하는 것 자체가 황당하다"며 포문을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자질 검증을 하겠다는데 네거티브라고 물타기 하는 것을 보니까 구린 데가 많긴 한가보다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고, 윤 후보의 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 의원은 이에 "(네거티브가 아니라) 진상규명이다"라고 외치며 거들었다.

앞서 권영세 선대본부장도 오전 회의에서 "(이 후보가) 뜬금없이 네거티브 중단 선언을 해서 국민에게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국힘 '성남FC 의혹' 검사 사의에 "수사방해 권력자 누구인가"(종합)

권 본부장은 "이 후보는 그간 상대 후보에 대해 온갖 네거티브를 퍼붓다가 자신에게 불리한 이슈가 터져 나오면 그때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네거티브 중단을 외쳐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윤석열 후보와 배우자에 대해 말도 안 되는 공세를 계속하다가 '대장동 이슈'와 '형수 욕설', '아들 도박 성매매' 이슈, '두산건설 특혜' 의혹까지 각종 치명적 의혹이 제기되자 네거티브 중단이라는 특유의 얕은수를 또다시 들고나온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은혜 선대본부 공보단장은 YTN 라디오에서 "(이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지만 그 뒤에 곧바로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비난을 쏟아냈다"며 "민주당에서는 그동안 하던 대로 편히 해야지, 네거티브 안 하는 척 하는 것은 오히려 부자연스럽다"고 쏘아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