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北 대선 개입 움직임 심히 우려"
"안보에 여야 없어…초당적 대처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연이은 북한의 군사도발을 두고 "긴장조성 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대선 후보 공동선언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미사일 발사와 핵·미사일 모라토리엄 해제 시사 등을 통해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고 있다"며 "북한의 선전 매체가 노골적으로 대선에 개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심히 우려스럽다"고 적었다.

그는 "한반도가 전쟁의 위기가 감돌던 2017년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며 "갈등과 긴장이 아닌, 대화와 소통으로 한반도 평화의 물꼬를 틔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질적인 북한의 대선 개입을 차단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여야 후보들의 초당적 공동대응"이라며 "마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대화 재개 선언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안 후보의 견해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이에 국가안보를 책임지고자 하는 각 당 대선후보들에게 △한반도 긴장 조성행위 중단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대화 재개 협력 △대선 개입 중지를 촉구하는 공동선언을 제안한다"며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초당적으로 대처하여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국민의 불안을 해소해드리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라며 "국가안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에는 정치적 이득을 따지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하는 등 새해 들어 무력시위를 6차례나 벌였다. 이 미사일 두 발의 비행 거리는 약 190㎞, 고도는 20㎞쯤으로 탐지됐으며 최고 속도와 비행 궤적 등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9시50분까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우리와 국제사회의 요구에 반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