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31일 양자토론 진행하자"
"윤석열, 4자 토론 참석 여부만 밝혀라"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양자토론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와 함께 진행할 예정인 4자 TV토론의 참석도 예고하며 "윤 후보만 입장을 밝히면 된다"고 나섰다.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윤 후보 측이 생떼를 부리고 있다. 이 후보는 양자토론과 4자 토론에 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될 방송 3사 초청 4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토론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오는 31일 양자토론을 원한다니 이 후보는 이를 수용한다. 이 후보는 윤 후보와 양자토론도 진행하고, 4자 토론도 참석할 것"이라며 "이제 윤 후보가 4자 토론 참석 여부만 밝히면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은 이날 국회 또는 제3의 장소에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양자토론을 개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상단은 "법원의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를 했으므로 무방하다고 생각한다"며 "오는 31일 이미 합의된 양자 간 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연합뉴스

윤 후보도 '선(先) 양자 토론 후(後) 4자 토론'을 제안했다. 그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기왕이면 양자토론을 먼저 하고 또 기회가 되면 4자 토론을 하자는 것"이라며 "4자 토론은 유용성이 부족하다. 자신의 정견을 제대로 설명도 못 하고 금방 시간이 가버리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모든 정당이 협의 결과에 따라 4자 토론이 정 필요하다고 한다면 수용할 수도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KBS·MBC·SBS 등 방송 3사는 여야 4당에 오는 31일과 2월3일 중 하루에 4자 토론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 정의당, 국민의당은 오는 31일 개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국민의힘은 4자 토론은 거부하고 이 후보에 양자 토론을 역제안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