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결정 무시, 민주주의 리더 자격 의심"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7일 국민의힘이 지상파 3사가 중계하는 4자 TV토론 개최 대신 방송사가 중계하지 않는 별도의 양자 토론을 역제안한 데 대해 "저와 토론하는 게 무섭나보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과학기술 정책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양자 TV토론'을 거듭 주장한 데 대한 질문을 받고 "본인(윤석열 후보)이 (양자토론을) 원하는가보죠"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안 후보는 "법원의 결정이 있었는데도 그걸 무시한다는 건 정말 민주주의에서 리더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윤 후보를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양자 TV토론 주장으로 설 연휴 4자 TV토론이 무산될 거란 관측이 있는데 어떤 입장인가'라는 질문에 "저는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하지 않는 정당은 거기에 따라서 국민이 심판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安, 양자 TV토론 주장 윤석열에 "저와 토론하는 게 무섭나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