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4자 토론 뒤에 숨지 말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엇이 두렵나.

대장동이 두렵나.

당당하게 양자 토론에 먼저 응하고 4자 토론은 언제든지 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법원의 제동으로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 TV 토론이 불발돼 국민의힘이 방송사가 중계하지 않는 별도의 양자 토론을 역제안했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하자 비판에 나선 것이다.

성 의원은 "양당이 합의했으니 방송사 초청 형태가 아닌 두 당이 직접 주관하는 토론회를 개최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러면 언론인이 오고 방송하고 싶은 방송사가 와서 자유롭게 방송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양자 토론을 더 보고 싶어하고 더 듣고 싶어한다"며 "양자 토론을 먼저 하고 4자 토론을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를 향해 "비겁하게 4자 토론의 커튼 뒤에 숨지 않길 바란다"고 거듭 밝혔다.
국힘 "이재명, 4자 토론 뒤에 숨지 말라…양자토론이 먼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