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아이파크 사고 피해자 가족 면담 후 "기막힌 일…죄송"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이런 중대 재해사고를 반복해 일으키는 기업들은 더 이상 그런 위험한 기업 활동을 못 하도록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사고 현장에서 피해자·실종자 가족들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말로 죄송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똑같은 사업체에 의해 똑같은 유형의 사고가 또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기막히다"면서 "돈을 벌기 위해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 이런 잘못된 산업 문화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이렇게 위험하게 일을 시켜 돈을 벌 수 있고 문제가 됐을 때 치르는 대가가 위험을 방치해 얻는 이익보다 적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중대 재해를 방치하거나, 또는 (재해에) 책임 있는 경우는 그 이익을 보는 경영주에게 엄정하게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야 다른 기업들이 다시는 이렇게 돈을 벌기 위해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는 일이 없어질 것"이라며 "살기 위해 일하다 죽지 않는 세상을 꼭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피해자 가족들께서 제게 이런 사고가 안 나게 해달라, (한국은) 26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일하다 죽는 사람이 제일 많은 나라라고 말씀해주셨다"며 "구조 수습도 보통 어려울 일이 아닐 텐데, 다른 사람이라도 이런 피해를 안 입게 해달라는 말씀에 제가 드릴 말씀이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사고 현장 주변을 돌아본 뒤 피해자·실종자 가족 약 10명과 50분 가까이 비공개 면담을 했다.

건물 22층에서 실종자 흔적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 중인데다 안전상 우려도 제기돼 현장 안으로 들어가지는 않았다.

그는 면담에서 국가적인 역량을 총동원해 수색·수습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김부겸 총리에게 건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동석한 이소영 의원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또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달라는 가족들의 요청에 이 같은 사고의 방지 대책, 책임 규명, 보상 등 관련된 모든 사안을 챙기고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정호 피해자가족 대표는 기자들에게 "이 후보가 다른 분들보다 오래 있다 갔다"며 "(면담에서) '구조도 똑바로 안 하는 기업(현대산업개발)이 나중에 피해 보상을 똑바로 하겠느냐, 저희를 난도질할 것이다, 대통령이 되면 그 부분까지 책임져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고 (후보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면담 이후에도 "냉동창고 불나는 것도 똑같은 일이 계속 반복된다.

결국 돈 문제인 것 같다.

제가 '돈이 마귀'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돈이 정상적인 판단을 못 하게 하기 때문"이라며 이윤 추구에 몰두해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하는 행태를 비판했다.
이재명, 광주 사고현장 찾아 "재해사고 반복 기업은 면허 취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