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중대재해법 시행과 관련해 “사업장, 건설현장 안전에 획기적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특히 후진적인 사망사고가 근절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처벌보다 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이해가 확산되기를 바란다. 예방 효과를 거두기 위한 정부의 노력과 법 집행이 중요하다”며 관련 부처의 각고의 노력을 주문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