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7일 정치개혁안으로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 청와대는 사라지고, 일하는 방식이 전혀 다른 새로운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며 "정예화된 참모와 민간합동 위원회가 결합된 형태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겠다고도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정치개혁안을 발표했다. 그는 "코로나 위기는 사회 각 분야에 불가역적인 변화를 만들어내고, 선진국으로 도약할 기회로 만들어가야 하는데, 공무원들끼리만 모여서는 문제해결과 대안 만들어 가는데 한계가 있다"고 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간에 있는 최고의 인재들,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혁안에 대해서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기 때문"이라며 "새로운 대통령실은 국가적 주요현안과 미래전략 수립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새로운 대통령실에서는 참모뿐만 아니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 관계자들과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연락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로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일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법의 지배” 틀 안으로 내려와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새로 구축하겠다고도 밝혔다. 윤 후보는 "국민은 늘 대통령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음 정부는 임기 첫날부터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