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국정운영 계획' 발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대통령실 신설"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돌려줄 것"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7일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대통령실을 신설하고, 기존 청와대 부지는 국민에게 돌려준다는 방침이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조직 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며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이라며 "새로운 대통령실에서는 참모뿐만 아니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 관계자들과 각 부처에서 파견 나온 연락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로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과 소통하는 일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며 "권위만 내세우는 초법적인 대통령은 이제 없어질 것이다. 대통령은 '법의 지배' 틀 안으로 내려와 해야 할 일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