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후보 윤석열, 이재명. / 사진=뉴스1

여야 대선후보 윤석열, 이재명. /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에 오는 31일 국회 또는 제3의 장소에서 양자 토론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전주혜 의원 등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협상단은 "법원의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에 의한 건 무방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 합의된 양자 간 양당 간 토론 실시를 제안한다"며 "이와 관련한 세부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이라도 당장 실무협상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반발이 있을 수 있지 않겠냐는 질문에 협상단은 "방송사 초청 토론회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기회 보장 측면에서 법원이 결정한 것"이라며 "기존에 31일로 합의한 양자 토론을 하자는 것이다. 두 분의 이야기는 향후 협의를 해서 추가로 개최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대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