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22번째 '석열씨의 심쿵약속'으로 군 전방과 산간 경계근무로의 미끄럼 방지를 위해 야자매트를 설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경계구역이 산등성이인 경우가 많고 겨울철에는 눈이 많이 내려 안전사고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계근무자 주요 동선, 지면이 좋지 않아 넘어질 위험이 높은 장소 등에 우선적으로 야자매트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는 장병들이 딱딱한 군화를 신고 야외활동을 하는 일이 많아 피로감을 호소한다며 군화용 지퍼키트를 보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지퍼키트는 전투 현장에 적합한 끈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평상시나 위급상황에 손쉽게 군화를 신고 벗을 수 있다고 국민의힘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