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짧았던 지난 대선에도 6번 토론…다자토론 싫다면 빼놓고 하자"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6일 양자 TV토론을 추진했다가 법원의 제동으로 무산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첫 토론을 양자 후보 간에 하겠다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훼손이다.그 부분에 대해 두 후보가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어느 방송이나 마찬가지지만 두 후보는 국민에게 알려질 기회가 너무 많고, 또 종일 보도된다.

기회가 없는 소수정당 후보들을 양당 후보가 배제하려고 했다는 것은 굉장히 비겁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두 분의 핵심 가치가 공정인데 이는 공정의 가치를 정면으로 훼손한 것"이라면서 "빨리 4자 토론을 성사시켜 지금 국민들이 의구심을 갖고 있는 도덕성 문제, 비전 문제를 서로 검증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TV 토론을 최소한 몇 번 해야겠느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지난 대선, 그 짧은 선거 기간에도 6번을 했다"며 최소 6회 이상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시민들은 검증의 가장 좋은 방법은 다자토론이라는 결론을 갖고 있다"며 "그런 기대에 부응하는 게 싫다면 (그런 후보는) 빼놓고 토론하는 것이 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의당 복당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복당 신청서를 냈고 지금 절차가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며 "진 교수는 지금 이러한 불평등의 상황, 또 역대급 비호감 선거의 상황에서 정의당의 역할이 더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돌아오신 거로 생각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