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방송3사, 李·尹·安·沈에 "31일 또는 내달 3일 4자 토론 요청"

대선 후보들의 첫 TV토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오는 31일이나 다음달 3일 열릴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송 3사는 26일 여야 4당에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오는 31일 또는 2월3일 열자는 공문을 보냈다.

방송 3사는 오는 28일을 룰미팅 일자로 제시하며 그 전날인 27일까지 토론 출연 여부와 대체 가능한 날짜를 알려달라고 각당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여야 4당은 실무협상 및 방송사와의 협의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정의당 측은 오는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당초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재명·윤석열 후보만 참여하는 양자토론을 추진해왔지만, 이날 법원이 국민의당 측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양자토론을 금지하자 다자토론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 후보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며 "다자토론 제안을 거부할 명분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