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대통령 "오미크론 대응속도 높이길…진단키트 수급 신경써야"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미크론 대응 방침에 대한 의사결정 속도를 빨리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오미크론 대응 점검회의'에서 "본격적인 방역 성적표는 지금부터 (나오는 것)이고 K방역 성과도 오미크론 (대응)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병상 확보에 성과를 냈지만 오미크론 증가 속도에 따라 여전히 신경써야 할 부분”이라며 “특히 소아 병상을 충분히 확충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자가진단키트도 생산물량이 충분해 보이지만, 일시적으로 수급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지자체 선별진료소 전달 등 수급 체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초기에 세밀하게 신경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길게는 한 달 전부터 오미크론 대응을 준비했는데 그 상황을 국민께 자세하고 자신 있게 설명하라"고도 말했다. 오미크론 확산이 공포로 이어지는 걸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날 회의에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