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토론 원해서 하려했던거 아냐…尹측서 대장동만 갖고 하자해서"
법원, 안철수 가처분 신청 인용…이재명-윤석열 양자 맞대결 불발
이재명 "지금이라도 다자토론…똑같이 기회 갖는 게 맞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6일 법원이 '양자 TV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자 "지금이라도 다자토론을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부천시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노동 공약을 발표하고 기자들과 만나 "4자든 5자든 법률이 정하는, 상식과 합리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모든 사람에 공평한 기회 주는 방식의 다자토론을 하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양자 토론을 하면 본인이 반격당하거나 주장할 시간이 많이 확보되겠지만 4자 토론이면 반으로 줄지 않겠나"면서도 "(윤 후보 입장에서도) 못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 후보 입장에서도 다자토론이 손해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 후보는 "정치란 공정해야 하고 당연히 자격 있는 사람들이 똑같은 기회를 얻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가처분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다고 봤었는데 이렇게 됐다"라고도 했다.

그는 "양자 토론은 저희가 원해서 하려고 한 게 아니었다"며 "윤 후보 측에서 대장동만 갖고 토론하자고 해서, 그거라도 합시다 해서 양자 토론 이야기가 나왔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대장동만 갖고 토론하자는 것은 말이 안 되다 보니 주제 없이 양자 토론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