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사람들에 나라 맡기면 안 돼"

하태경, 이재명 과거 트윗 재조명
"본인이 국민 개돼지 취급한 건 잊은 모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을 개돼지 취급해 거짓말하면 막 넘어가는 사람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면 안 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본인이 국민을 개돼지 취급했던 건 다 잊었나"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오늘 역설했다. 본인이 국민을 개돼지 취급했다는 걸 벌써 잊은 모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이 후보가 과거 SNS에 올린 글을 캡처해 공유했다. 이에 따르면 이 후보는 과거 "맞팔은 쥐나 닭 같은 동물이나 벌레 같은 거 아니면 다 해드린다", "본인이 쥐 닭 벌레에 해당하시나? 왜 ㅂㄷㅂㄷ(부들부들)하실까?", "오늘도 강아지들이 많네. 개소리하면서 사람 말로 대답하기를 못된 강아지들. 이 멘션 보고 기분 나쁜 님들, 그대들이 곧 강아지니라" 등의 트윗을 올렸다.
이재명 과거 트윗 꺼낸 하태경 "본인이 국민 개돼지 취급한 건 잊었나"

이를 두고 하 의원은 "과거 트윗을 보면 알겠지만, 이 후보는 과거 자신을 비판하는 국민을 강아지 취급하며 수없이 조롱했다. 심지어 쥐나 닭, 벌레 취급했다"며 "이 후보는 머리 회전이 너무 빠른 건지 거짓말이 몸에 밴 건지 모르겠지만, 과거 자신이 했던 말은 금방금방 다 바꿔버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은 셀 수조차 없다. 자신이 대선에서 떨어지면 감옥 간다고 국민들 앞에서 말해놓고 바로 그다음 날 내 얘기 아니라고 하신 분"이라며 "정말 국민을 어떻게 보고 이런 뻔뻔한 거짓말을 하냐"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유세 일정을 소화하던 중 가진 즉석 연설에서 "국민을 개돼지 취급해 거짓말하면 막 넘어가는 사람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 명이 하루에 한 분씩에게만이라도 이야기를 전달하고 가짜뉴스를 설명해주고 있는 사실을 전달해주면 세상이 바르게 바뀌어가지 않겠냐"며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인 것을 모르고 국민은 그저 속아가지고 표나 찍는 사람으로 알고 정치권력을 마치 자신들이 누리는 권세로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사람 말고 국민을 진짜 주인으로 인정하는 진정한 대리인, 유능한 일꾼이 누구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