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국민을 개돼지 취급해 거짓말하면 막 넘어가는 사람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경기도 유세 일정을 소화하던 중 가진 즉석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한 명이 하루에 한 분씩에게만이라도 이야기를 전달하고 가짜뉴스를 설명해주고 있는 사실을 전달해주면 세상이 바르게 바뀌어가지 않겠냐"고 했다.

그는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인 것을 모르고 국민은 그저 속아가지고 표나 찍는 사람으로 알고 정치권력을 마치 자신들이 누리는 권세로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사람 말고 국민을 진짜 주인으로 인정하는 진정한 대리인, 유능한 일꾼이 누구냐"고 호소했다.

민주당의 반성과 관련해선 "우리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에 대통령도 맡기고 지방권력도 맡기고 입법권력도 다 맡겼는데, '왜 우리가 원하는 만큼을 제대로 못 했냐'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더 나쁜 짓을 많이 하는데 우리만 이 작은 허물을 갖고 왜 이러냐는 (민주당의) 태도도 불만"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씀했던 것처럼 다른 사람이 변칙을 해도 우린 변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