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반칙했는데 나도 하면 어떠냐' 해서 국민 지탄받아"
故노무현 전대통령 언급하며 "우리가 잠깐 길을 잊어버렸다"
이재명, 이번엔 '비례 위성정당' 반성…"우리는 정도로 갔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비례대표제를 도입했으면 상대가 반칙해도 우리는 정도를 갔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남양주시 다산선형공원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게 국민이 원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간 길"이라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총선에서 비례대표 위성정당을 만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반성의 메시지를 낸 것이다.

송영길 대표가 이날 차기 총선 불출마와 국회의원 4선 연임금지 제도화, 종로 등 보궐선거 무공천,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 제명안 처리 방침 등을 발표한 데 발맞춰 쇄신 행보를 이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상대가 반칙했는데 나도 하면 어떠냐'며 (위성정당 창당을) 해서 우리가 국민의 지탄을 받았고, 약속을 어겨 '말만 하고 실천은 안 한다'고 비난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송 대표의 발표 내용을 소개하며 "우리가 잘못이라 할 수 없는 곳도 공천을 포기해 진정성을 갖고 변화한다는 말을 당 대표께서 드린 것"이라며 "한때 동료였고 도움이 되는 존재라도 원칙을 어기고 국민이 책임을 묻는다면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며 3명의 의원을 제명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경기 하남시 신장공설시장을 방문해서도 즉석연설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소환하며 반성과 쇄신 의지를 밝혔다.

이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다른 사람이 변칙을 해도 우리는 변칙을 하지 말아야 된다.

다른 사람이 나쁜 짓을 해도 우리가 더 작은 나쁜 짓을 하는 것을 합리화하면 안 된다.

국민을 믿고 정도를 가고, 차라리 나쁜 승리보다는 당당한 패배를 선택하자. 그래야 나중에 진정으로 이길 수 있다고 하셨다"며 "우리가 그 길을 잠깐 잊어버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위성정당을 만들면 '당신들은 그렇게 하지만 우리는 정도를 가겠다'고 해야 했는데 우리도 어쩔 수 없다고 따라 하는 바람에 제도의 본질이 사라져버렸다"고 자성했다.

이 후보는 송 대표의 발표에 대해서도 "그렇게 선언한 이유는 당을 바꾸고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하는데 본인은 가지고 있으면서 다른 사람보고 내려놓으라고 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나도 내려놓을 테니 지금부터 우리 다 내려놓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친구에게 '너 출마하지 말아라' 이러기 어렵다"며 "그래서 '나부터 내려놓는다'고 했으니 진정성을 받아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