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의 투약 대상을 60세 이상에서 50세 이상으로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먹는 치료제 도입은 차질이 없느냐'는 질문에 "(양은)충분한데 문제는 고혈압 고지혈 당뇨병 등 (치료제) 이런 거랑 같이 쓰지 말라고 한다"며 "의사 선생님들이 처방을 안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혹시라도 같이 처방했다가 부작용이 나타나면, 아직 그런 것에 대해 보고된 게 없다"며 "가능한 적극적으로 용량을 줄여서라도 쓰는 것과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을)나이 50세로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다른 나라와 다른 게 우리는 워낙 고위험군에서 3차 접종률이 높아서 일본처럼 (확진자가) 몇백배 뛰고 이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확산세가 무섭다"고 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은 상기도 감염이니까 비말 감염으로 확 빠르게 전파한다"며 "폐나 장기에 침투하는 건 상대적으로 약해서 조금 치명률이 약하지만 사실상 개인적인 저항력 따라 쓰러지는 것도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확진자가)10만, 20만 나올 거 같진 않다"며 "조금 아주 비관적으로 보는 사람은 그렇게(10만, 20만) 보고, 좋은 충고해주는 분들은 3만명 정도가 피크를 칠거라고 얘기한다"고 전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