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이재명 지지 모임' 합류 보도
"이재명에 감사한 마음이나 그게 전부"
"재단 이사장 맡고 있어 정당 활동 못해"
전 야구선수 양준혁 씨. / 사진=연합뉴스

전 야구선수 양준혁 씨. / 사진=연합뉴스

전 야구선수 양준혁 씨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문화문화·체육·예술인 모임에 합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으로서 어떠한 정당 활동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 씨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제가 이 후보를 지지하여 캠프에 합류한다는 기사를 봤다"며 "이는 명백한 오보임을 말씀드린다"라고 적었다.

그는 "저는 양준혁야구재단의 이사장이자 각종 단체의 홍보대사로서 그 어떤 정당 활동을 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며 "이 후보와는 지난 2012년 경기도 성남멘토리 창단 때 만난 인연으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지만 그게 전부"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이 후보 캠프 합류는 오보임을 전달드리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양 씨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주도하는 이 후보 지지 모임에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양 씨가 직접 이를 부인하면서 지지 모임 합류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