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에서 맞붙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이의 단일화가 이뤄져도 자신이 패배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두 후보의 유권자층이 후보들의 의도대로 상대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결국 이 후보 자신을 지지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 후보는 25일 경기 남양주시 남양주선형공원을 찾아 즉석연설을 하고 "국민 여러분이 "민주당이 진짜 변하는구나, 지금까지처럼 말만 하는게 아니라 앞으로 국민을 하늘처럼 두려워하고 존중하면서 하늘로 모시고 따르겠구나"라고 느낄 수 있도록 발버둥치고 있다"고 호소했다.

연설을 마친 이 후보는 이날 언론을 통해 알려진 서울시당 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을 받았다.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당은 최근 발간한 '서울시 유권자 정치지형과 대선 선거전략 함의 보고서'에서 서울 시민들의 정권교체 여론이 지난해 4·7 재보궐 선거 당시 보다 높다고 진단했다.

특히 이 보고서는 야권 내 후보단일화 시나리오를 분석해 "윤 후보로 단일화되면 일부 지역에선 경합할 것"이라며 "반면 안 후보로 단일화되면 이 후보가 서울에서 이길 곳이 없다"며 필패를 예상했다.

이 후보는 해당 보고서가 제시한 '안철수 필패론'에 대해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됐던 선거 당시에도 후보 둘을 합한 수치가 최종 결론과 달랐다"며 "국민께선 정치 집단의 정치 이익을 위한 정개 개편이나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 그렇게 흔쾌하진 않은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국민께서 자신들의 삶이 개선되고 이 나라가 나아지는데 어떤 선택이 바람직한지 진지하게 미래 지향적으로 고민할 것"이라며 "결국 능력에 따라서 역량에 따라서 결정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자신했다.

남양주=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