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사전탐지 못했을 가능성…새해 5번째·모라토리엄 철회시사 닷새만 무력시위
순항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안보리 결의위반 아냐…레이더망 피하려 저고도로 비행

북한이 25일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린 정황이 포착됐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25일) 오전 북한이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군은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구체적인 발사 시간과 방향, 사거리와 속도 등은 분석 중이라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한미는 정보자산 탐지 정보를 바탕으로 세부 제원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기습적으로 발사한 시간은 오전 8시에서 9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이 발사 장소와 시간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미뤄 발사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같은 엄청난 파괴력은 갖추지 못했지만, 장거리 정밀도를 자랑한다.

북한에서 순항미사일이 발사되기 전 사전 징후를 포착하지 못할 경우 남쪽은 '쪽집게식 정밀타격'에 노출된다.

일각에서는 한국군이 미사일을 탐지·추적·파괴하는 일련의 작전체계인 '킬체인'에 심각한 허점을 노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군 관계자는 "관련 징후를 예의 주시하고 있었고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지만 내륙에서 상당 부분 비행한 걸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북한은 앞서 이달 5일을 시작으로 지난 17일까지 탄도미사일을 네 차례 발사했다.

이번 순항미사일의 경우 새해 들어 5번째 무력 시위이자, 지난 20일 보도된 당 정치국 회의에서 '대미 신뢰조치 전면 재고'를 천명하면서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모라토리엄) 철회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닷새 만이다.

다만 군 당국은 통상 탄도미사일의 경우 탐지 직후 언론에 공개하지만, 순항 미사일은 탐지하더라도 별도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 마지막으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이 공개된 건 작년 9월이 마지막으로,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국방과학원이 9월 11일과 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순항미사일은 현재 개발 중인 '신형'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작년 10월 국방전람회 때 2종류의 신형 순항미사일을 공개한 바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이 현재 개발하고 있는 순항 미사일이 두 가지"라며 "종류별 혹은 동일한 것을 조건을 달리해서 각각 쐈을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발사에 성공했다면 26일 그 결과를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할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이번 순항미사일 발사가 당 정치국 회의 이후 북한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쏠린 상황에서 일종의 '간 보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순항미사일은 레이더망을 피하려고 최대한 낮은 고도로 비행하는 미사일로, '핀포인트 공격용'으로 알려져 있다.

광범위한 면적의 타격을 노리는 탄도미사일에 비해 파괴력은 작지만, 방향을 자유롭게 바꾸면서 레이더망을 회피할 수 있어 탐지가 쉽지 않은 게 특징이다.

군 관계자도 "북한 종심지에서 저고도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다면 늘 완전히 탐지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남한으로 발사 시에는 저고도여도 탐지·요격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