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장관이 트위터에 공유했다 삭제한 김건희씨 허위 조작 녹취록 일부. /출처=트위터 캡쳐

조국 전 법무장관이 트위터에 공유했다 삭제한 김건희씨 허위 조작 녹취록 일부. /출처=트위터 캡쳐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와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 간 7시간 통화 녹음이 공개돼 화제인 가운데, 조국 전 법무장관이 조작된 녹취록을 소셜 미디어에 공유했다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전 장관은 최근 트위터에 "10~20대에 대한 김건희의 생각"이라면서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사진에는 김씨의 사진과 함께 "한국의 10대, 20대들 얼마나 쓰레기 같고 저능아들이냐" "걔네들은 자존감 따윈 없고 속에 악만 남았다" 등 자막이 포함됐고 유튜브 '서울의 소리' 이름도 우측 상단에 표시돼 실제 보도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는 '가짜뉴스'로 확인됐다.

국민의힘은 이 게시물과 관련해 "가짜뉴스 파일을 생산하거나 공유하거나 유포하는 자들을 색출해 전원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게시물이 올린지 얼마 되지 않아 삭제 조치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미디어오늘에 "누가 보내줘 올렸다가 가짜뉴스임을 확인하고 즉각 삭제한 후 (해당 게시물이) 가짜뉴스라는 기사를 대체해 올렸다"고 해명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