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범 "윤핵관 몫 건드린 괘씸죄 뒤집어 써"
"젊은 남성들 홍준표 욕설…당황스러웠다"
"윤석열, 대통령 하겠다면서 정리도 못 해"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 씨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두둔하면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저격했다. 그는 "윤핵관이 홍 의원을 대놓고 폐기물로 만들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강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홍준표 의원 제거되는 걸 보니 참 무섭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홍 의원의 공천권 요구가 세간에 알려지면서 비판을 받게 된 상황에 관해 자신의 생각을 얘기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을 이렇게 대놓고 폐기물로 만들어버린 이 자신감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 계산기 두드려보니까 계산이 나온 것"이라며 "이런 독수까지 쓴 건 자기들 밥그릇에 손을 댔기 때문이 아닐까. 윤핵관 몫을 건드린 괘씸죄까지 (홍 의원이) 다 뒤집어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을 내밀었던 이유는 윤 후보가 올인하고 있는 젊은 남성들에게 홍 의원이 상당한 지지를 받고 있었기 때문이지만 최근 들어 분위기가 바뀌었다"며 "젊은 남성들이 모여 있는 커뮤니티를 보면 홍 의원에 대한 심한 욕설들이 쏟아지고 있다. 저도 보면서 좀 당황스러웠던 게 한때 이준석 대표만큼이나 (홍 의원을) 찬양을 하더니 하루아침에 그들은 욕을 해버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홍 의원 지지층에 균열기 가 있는 상황에서 '공천 장사하는 구태 정치인'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면 손해 없이, 밥그릇 나눠줄 것도 없이 손 안 대고 코 풀 수 있겠다는 계산서가 나온 것 같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언론들이 벌떼처럼 달려들어 대목 장사를 했겠지만 역시나 국민의힘은 이래도 되는 일인 양 이 무서운 일을 그냥 넘어간다"고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캡처

강 씨는 윤 후보의 태도도 비판했다. 그는 "본인이 정치적으로 딱히 무엇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나 싶다. 대통령을 하겠다면서 단둘이 얘기하는 것도 스스로 정리를 못 한다"며 "(홍 의원과) 만찬에서는 (잘해놓고), 뒤돌아서서는 '아니, 아무리 내가 부탁한 자리지만 이거 너무하는 거 아닙니까?'라고 했던 것인가"라고 추측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얘기하니까 부하들이 자기 손에 피 묻히기로 하고 알아서 (홍 의원을) 처리를 한 것이 아닌가"라며 "홍 의원을 제거한 이유는 윤 후보가 받기 힘든 조건을 내세운 것도 있었지만 공천권을 쥐고 흔들려는 욕심이 있었던 것으로 결론이 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한 뒤 자신이 운영하는 플랫폼인 청년의꿈에 글을 올려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이 이뤄지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회동에서 윤 후보에게 서울 종로에 최 전 원장, 대구 중·남구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전략공천을 요구했고,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윤 후보 측은 거세게 반발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당의 지도자급 인사면 그에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 자격은커녕 당원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홍 의원은 '원팀 결렬'을 선언하면서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합류 조건도 아닌 공천 추천 문제를 꼬투리 잡아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공격한다. 모함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